9.14.2015

12002787_822979547799910_5620956439236632085_n늘은 혼자서 버스를타고 봉사를 갔다왔다.
고작 버스타는건데도 낯설어서 그런지 긴장돼고 무서웠다.

잔뜩 긴장하고 손에 구글맵을 보고 밖을보고 계속 길을 체크하고있는데,마침 반대편에서 버스가 왔다. 그런데 기사아저씨들끼리 손으로 아는척 인사를 하는걸 봤다. 완전 한국 기사아저씨들인줄 알았다.
한국에서도 서로 지나갈때 아는척 인사하는거 되게 가족적이고 좋다고 생각했는데 여기서도 그런 장면을 보니 긴장이 풀렸다.
그래서 난 무사히 봉사를 갔다가 돌아왔다.
모든것에 감사하는 하루였다♡♡
Ps. The weather was soooooo beautiful today.

Today i used the marta to go to my placement.

Even though riding a bus is easy and simple, it was scary and unfamiliar, so i was looking at the google map and checking the road. At that time, i saw the bus drivers waving at each other.
It was very nice to see because i saw this a lot in Korea. Seeing this familiar sight relieved my anxiety and i was able to make it to my placement In a good mood and come back home feeling the same.
I thank God for everything.!!!!